[채근담(菜根譚)전집 제134]



    [채근담(菜根譚)전집 제134장] 아름다움과 추함은 짝을 이룬다.

    有硏 必有醜爲之對. 我不誇姸 誰能醜我.
    유연 필유추위지대. 아불과연 수능추아.

    有潔 心有汚爲之仇. 我不好潔 誰能汚我.
    유결 심유오위지구. 아불호결 수능오아.

    아름다움이 있으면 반드시 추함이 있어서 짝을 이루는지라.
    내가 아름다움을 자랑하지 않으면 누가 능히 나를 추하다 할 것이며, 깨끗함이 있으며 
    반드시 더러움이 있어서 짝을 이루는지라. 내가 깨끗함을 좋아하지 않는다면 누가 능히
     나를 더럽다 하리요.

      [해설] 아름다움과 추함. 깨끗함과 더러움은 서로 對가 된다. 내가 스스로 아름답다고 
    생각하여 남에게 자랑하게 되면 나는 도리어 추한 사람이 되며, 내가 스스로 깨끗함을 
    좋아하게 되면 나는 도리어 더럽게 되어 버리고 만다. 善惡. 美醜가 모두 이와 같으니, 
    항상 부족함을 느끼고 극단적인 곳으로 치닫지 말아야 목적하는 바 善과 美를 구현하게 
    될 것이다 







   
 
[채근담(菜根譚)전집 제133]

    [채근담(菜根譚)전집 제133장] 부모형제의 일에 보답을 바란다면 남남 사이의 장사와 같다

    父慈子孝 兄友弟恭 縱做到極處 俱是合當如此
    부자자효 형우제공 종주도극처 구시합당여차

    着不得一毫感激的念頭. 
    착부득일호감격적염두.

    如施者任德 受者懷恩 便是路人 便成市道矣.
    여시자임덕 수자회은 편시로인 편성시도의.

    아버지가 사랑하고 아들이 효도하며, 형이 우애하고 아우가 공경하여 비록 극진한 경지에까지
     이르렀다 할지라도 그것은 모두 마땅히 그렇게 해야 하는 것일 뿐인지라 털끝만큼도 감격스런 
    생각으로 볼 것이 못되느니라. 만약 베푸는 쪽에서 덕으로 자임하고, 받는 쪽에서 은혜로
     생각한다면 이는 곧 길에서 오다가다 만난 사람이니 문득 장사꾼의 관계가 되고 말 것이니라.

    [해설] 父子兄弟사이와 같은 혈육 사이의 도덕은 그야말로 천륜(天倫)의 道로서, 그것을 행함은
     당연한 것이므로 비록 그 도를 행함이 최고의 경지에까지 이르렀다 할지라도 베푸는 이나 받는 
    이가 은혜를 주거나받는다는 의식을 갖고서 한다면 그것은 길가다가 만난 사이의 일과 
    다름없으니, 
    그것은 곧 이해관계로 이합집산하는 장삿군과 다름이 없게 된다. 







   
 
[채근담(菜根譚)전집 제131]

    [채근담(菜根譚)전집 제131장] 
    악인을 간단히 물리칠 수 없을 때는 미리 폭로하지 말라

    善人未能急親 不宜預揚,恐來讒讚之奸
    선인미능급친 불의예양. 공래참참지간

    惡人未能輕去 不宜先發. 恐招媒孼之禍.
    악인미능경거 불의선발. 공초매얼지화.

    착한 사람과 쉽게 친할 수 없거든 미리 칭양(稱場)하지 말 것이니 , 간악한 사람의 중상이 있을까 두려우니라. 악한 사람을 쉽게 내칠 수 없다하여 미리 발설하지 말지니, 뜻밖의 재앙을 부를까 두려우니라.

    [해설] 남이 나를 의심해 믿지 않는다 해서 내가 굳게 믿고 있는 의견을 착한 사람과 단시일내에 빨리 사귀지 못하게 될 때에는 완전히 사귀게 되기까지 미리 남이 알게끔 그를 찬양하지 말아야 한다.
    왜냐하면 그 중간에 讒言(참언)과 謨陷(모함)으로 두 사람 사이를 이간질하는 간사한 사람이 나타날 수 있기 때문이다.
    또 악한 사람인 줄 알고 그를 빨리 물리치려 해도 그러지 않을 때에는 미리 그러한 뜻을 발설해서는 아니 된다. 왜냐하면 그러한 악인에 의해서 내가 먼저 해침을 받게 되는 수가 있으니 이것이 두렵기 때문이다 







   
 
[채근담(菜根譚)전집 제131]

    [채근담(菜根譚)전집 제131장] 
    악인을 간단히 물리칠 수 없을 때는 미리 폭로하지 말라

    善人未能急親 不宜預揚,恐來讒讚之奸
    선인미능급친 불의예양. 공래참참지간

    惡人未能輕去 不宜先發. 恐招媒孼之禍.
    악인미능경거 불의선발. 공초매얼지화.

    착한 사람과 쉽게 친할 수 없거든 미리 칭양(稱場)하지 말 것이니 , 간악한 사람의 중상이 있을까 두려우니라. 악한 사람을 쉽게 내칠 수 없다하여 미리 발설하지 말지니, 뜻밖의 재앙을 부를까 두려우니라.

    [해설] 남이 나를 의심해 믿지 않는다 해서 내가 굳게 믿고 있는 의견을 착한 사람과 단시일내에 빨리 사귀지 못하게 될 때에는 완전히 사귀게 되기까지 미리 남이 알게끔 그를 찬양하지 말아야 한다.
    왜냐하면 그 중간에 讒言(참언)과 謨陷(모함)으로 두 사람 사이를 이간질하는 간사한 사람이 나타날 수 있기 때문이다.
    또 악한 사람인 줄 알고 그를 빨리 물리치려 해도 그러지 않을 때에는 미리 그러한 뜻을 발설해서는 아니 된다. 왜냐하면 그러한 악인에 의해서 내가 먼저 해침을 받게 되는 수가 있으니 이것이 두렵기 때문이다 







   
 
[채근담(菜根譚)전집 제130]

菜 根 譚 후집 130장/마음은 일밖에 초월하여 두어라 


波浪兼天, 舟中不知懼, 而舟外者寒心. 
파랑겸천, 주중부지구, 이주외자한심. 
猖狂罵坐, 席上不知警, 而席外者사舌. 
창왕매좌, 석상부지경, 이석외자사설. 
故君子, 身雖在事中, 心要超事外也. 
고군자, 신수재사중, 심요초사외야. 

물결이 하늘까지 치솟을 때 배 안에 있는 사람들은 
두려움을 모르지만 배 밖에 있는 사람들은 가슴이 서늘하고, 
미치광이가 좌중을 꾸짖을 때 그 자리에 있는 사람들은 
경계할 줄 모르지만 자리 밖의 사람들은 혀를 차는 법이다. 
그러므로 군자는 몸이 비록 일 가운데에 있을지라도 
마음은 모름지기 일 밖에 초월해 있어야 하느니라. 

숲속에 있는 사람은 나무는 보아도 숲은 보지 못한다.
어떤 일을 할 때에도 일에 너무 신경을 쓰다보면 
국한된 범위의 일은 잘 파악하고 있지만
그 일 전체에 대해서는 제대로 알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운동경기를 할 때도 막상 코트 안에서 경기에 열중하고 있는 선수는
게임 전체의 흐름을 파악할 여유가 없다.
그러기에 감독이 작전 시간을 부른다든가 혹은 작전 사인을 하여 
전체를 지휘하는 것이 아닌가.
조직의 정상에 있는 리더는 언제나 숲 밖에 있으면서 숲을 보아야지
숲속에 들어가 나무만 보고 숲은 못보는 우를 범하지 말아야 한다.
문제를 객관적으로 바라볼 수 있는 시야가 필요하다.
현재 맞닥뜨린 문제에 너무 골몰하다보면
그 문제 속에 빠져버려 해결방법을 찾을 수 없게 되는 경우가 있다.
급하고 어려운 때일수록 한 발 물러나서 그 상황을 객관적으로 파악해야 하리라.





   
 
[채근담(菜根譚)전집 제129]



    채근담(菜根譚) 후집 129장/음탕한 여자도 극에 달하면 여승이 된다 


    淫奔之婦, 矯而爲尼. 熱中之人, 激而入道. 
    음분지부, 교이위니. 열중지인, 격이입도. 
    淸淨之門, 常爲 邪淵藪也如此. 
    청정지문, 상위음사연수야여차. 

    음탕한 아낙이 극단에 이르면 여승이 되기도 하고, 
    일에 열중하던 사람도 격해지면 불도에 들어가니, 
    깨끗한 불문이 언제나 음사의 소굴이 됨이 이와 같도다. 

    극과 극은 통한다고 한다. 
    주먹 세계에서 놀던 폭력배 두목이 회개하여 성직자가 되고
    음란의 극을 달리던 여자가 삭발하고 비구니가 되는 예는 흔히 있는 일이다.
    회개하고 돌아서면 과거를 묻지 않는 것이 종교의 특징이라고 할 수 있다.
    여기서 저자 홍자성이 하고 싶었던 말은 이런 일과 정반대의 일이 아니었을까
    극단적으로 선량했던 사람도 자칫 극악한 사람이 될 수도 있다란 말이다.
    오늘날에도 이름있는 성직자가 실정법을 위반하여 
    물의를 일으키는 예가 종종있다.
    때문에 극과 극은 상통한다고 해야겠거니와 선을 행하는 사람일수록
    더욱 자신을 경계햐야 할 일이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