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만의 풍경▼ ☆

 

 

 

============================================
☆ 구례-서시천변 ☆

 

 

 

 

 


                                                                            ☆ 장성 근교 꽃무릇 ☆


                                                          ☆ 풍요로운 2020년 가을 들녘 -여수시 근교 ☆

 

 

 

 

 

 

 

 

 


☆ 방탄소년단 다이너마이트 ☆





 

☆니게라☆
☆고흥 영남편 남열리 해수욕장☆
☆여수 소호동 앞 바닷가 코다리찜☆
☆이소토마☆
☆델피늄☆
☆병꽃☆
☆크레마티스☆
☆미나리 냉이☆
☆金魚草☆
☆겹클레마티스☆
☆파라솔☆

                                                                   ☆분홍딤스로켓☆

☆저먼아이리스☆
☆미니 마가렛☆
☆디모르포세카☆
☆紫蘭☆
☆설란(히포시스)☆
☆루피너스☆
☆디기탈리스☆
☆신비디움(양란)☆
☆델피늄☆
☆니게라☆
☆딤스로켓☆
☆여수시 화영면 찻집 사장님(꽃밭415)사이로 ☆
☆이 목도리는 꽃밭415 여사님이 나를 위해 손수 만들어 주신 목도리이다☆

 

☆여수공항에서☆

 

                                                                ☆ 여수 밤바다-버스커 버스커 ☆

 

 

다이아몬드(Diamond)

 

 

벨기에관에는 '당신과 나(You and me)'라는 다이아몬드 콜렉션 디스플레이에 총 29개의 다이아몬드

 

쥬얼리가 전시돼 있다.

 

전시된 다이아몬드는 총 412,263.76 유로의 값어치가 나가며, 원화로는 6억원 이상.

이 중 가장 비싼 것이 'Life'라는 이름의 귀걸이인데, 브릴리언트 컷으로 세공된 216개,

 

총 14.04 캐럿의 다이아몬드로 구성 돼 있다.

 

가격은 72,500.00 유로, 원화로는 약 1억 6백만원 정도 나간다.

또 'Me searching for you'라는 2개의 다이아몬드 반지에는 브릴리언트 컷으로 세공된 162개,

 

총 18.14캐럿의 다이아몬드가 박혀있다.

 

가격은 55,623.00유로로 우리나라 돈으로는 약 8천 1백만원 정도다.

※ 브릴리언트 컷 : 다이아몬드 연마 방식의 하나, 58면체의 다각으로 완성하는 방법이다.

호박(amber)

리투아니아관의 전시콘셉트는 바로 호박. 여기에 전시된 호박들은 대부분 1천5백만 년 전에

 

생성된 것으로 전시된 호박 하나 당 가격은 2만5천달러. 우리나라 돈으로 약 2천9백만원 정도다.

특히 도마뱀이 포함된 호박 전시물은 전 세계에 단 7개에 불과해 금액으로 환산 자체가 불가하다.

호박 전시품은 오래된 자연 유물인 만큼 팔 수 없고, 현재 리투아니아 발랑가 국립 호박박물관에서

 

전시되고 있는 것을 여수엑스포로 가져와 전시하고 있다.

 

 

 

선홍색 산호(Corallium Rubrum)

 

선홍색 산호인 코랄리움 루브룸은 지중해에서만 서식하는 부채뿔 산호초로

 

쉽게 발견되지 않아 희귀한 편이다.

 

이중 최고 등급이라고 할 수 있는 비둘기피색 등급을 받은 산호들이 이탈리아관에서 전시되고 있다.

 

이 붉은 산호들은 이탈리아 나폴리에 인접한 토레델 그레코 지방에서 채취, 가공됐다.

붉은 산호는 자원 보호를 위해 채취가 제한적으로 이루어지고 있으며, 그래서 고가일 수밖에 없는데

 

이탈리아 관에 전시된 붉은 산호는 개당 몇 천 만원을 호가한다. 전시물들을 다 합치면 억 단위가 넘어간다는

 

관계자의 말. 정확한 가격은 공개 불가.

1만 5천년 전 생성된 빙하 코어(Ice core)

 

유럽의 수원이라 불리는 스위스, 그 명성에 걸맞게 여수엑스포 스위스관에서는 스위스 그니페티봉(Gnifetti-Spitze)

 

만년설 82미터 깊이에서 채취한 실제 빙하를 직접 만나볼 수 있다. 전시된 빙하 코어의 길이는 3.5미터,

 

지름은 8.5cm로 한반도 역사만큼이나 오래된 얼음덩어리다.

14,771년 전부터 1500년 전 사이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즉 이 빙하 속에 저장된 물은 물을

 

오염시키는 인류가 존재하기도 전인 태초의 물로, 순수한 상태 그대로라고 볼 수 있다.

이 빙하 코어를 가격으로 매길 순 없지만, 빙하의 나이가 한반도의 역사와 같고,

 

과거의 지질과 기후 정보를 분석하는데 도움이 되는 귀중한 정보가 담겨 있다는 점, 그리고 깨끗하고

 

순수한 물의 결정체로 만들어졌다는 사실로 미루어 볼 때

 

그 가치가 매우 크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탐사용 글라이더와 갈라파고스 거북이

 

 

해양관측 콘에 전시된 해양관측 글라이더는 시세가 2억 5천만원 정도. 이 글라이더는

 

자율무인잠수정(AUV:autonomous underwater vehicle)의 한 종류로, 대당 가격이 2억원이 넘는

 

고가이므로 아직까지는 활발하게 사용되지는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우리나라는 지난해 미국에서 3대를 도입해 동해에서 해양탐사용으로 시범 운영했으며,

 

올해부터 본격적인 자체 개발에 나섰다.

 

또, 해양생물다양성 콘에 박제로 전시가 돼 있는 거북이는 현재 갈라파고스에서 살고 있는

 

코끼리 거북이로 멸종위기에 놓인 종이다. 따라서 이것 또한 가격을 매길 수 없는 전시품이다.

노벨상 만찬 식기

 

스웨덴관에 전시돼 있는 노벨상 만찬용 식기는 1991년부터 사용돼 왔으며,

 

1년에 800~900명 정도가 사용해왔다.

 

지금까지 거쳐 간 사용 자만 해도 19,000여 명 정도 된다. 이 만찬용

 

식기는 노벨상 수상자들을 위한 만찬에서 쓰이며,

 

노벨상 수상자들뿐만 아니라 스웨덴 왕실과 총리 등이 사용한다.

한 세트에 스웨덴 통화(SEK)로 10,000크로네, 우리나라 돈으로는 약 163만원 정도다.

 

가격보다도 노벨상 수상자들이

 

이 식기를 썼다는 것에 더 큰 가치와 의미가 있다.

그외 보물들

 

이외에도 독일관에 전시된 5백만년 된 망간단괴와 인도네시아 관에 전시된

 

천만원짜리 카페트도 꼭 보고 가야할 전시품 중 하나.^^

 

- 여수엑스포 -

 

 

 

 

 

▼여수시 시가지 전경

 

▼ 여수 세계해양엑스포가 열리는 곳...

 

▼ 여수 해양엑스포가 열리는 곳...

 

 

 

▼ 여수 해양엑스포 상징물 O(빅 오)^^ 

 

 

 

 

▼여수와 광양을 잇는 이순신대교의 야경입니다.(김경완 사진기자 作-보내주신 사진입니다)

 

▼ 바닷가 저녁놀이 아름다운 광경으로 붉게 물들어 가고 있다....(丹霞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