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그룹 2013 HR포럼
   롯데 “性·문화·장애·세대, 어떤 차별도 NO!”
2013.04.24. 롯데HR포럼 다양성현장
▲롯데는 24일 서울 잠실 롯데호텔에서 신동빈 회장 주재로 '2013 HR 포럼'을 개최하고 개인의 다양성을 인정하고 차별 철폐를 주내용으로 하는 '롯데그룹 다양성 헌장'을 제정했다. 이날 행사에서 장애인 직원 대표 캐논코리아비즈니스솔루션 최상윤 사원, 신동빈 회장, 여성 직원 대표 롯데백화점 이설아 팀장, 외국인 직원 대표 롯데케미칼 모하마드 파이살 빈 하나피 사원(왼쪽부터)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롯데그룹이 성별과 문화, 장애, 세대에 대한 차별 철폐를 선언했다. 각종 차별에 대한 철폐를 명문화해 향후 차별 철폐를 '권장'이 아니라 '강제'하겠다는 것이다. 롯데그룹은 24일 신동빈 회장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 잠실 롯데호텔에서 열린 '2013 HR 포럼'에서 개인의 다양성을 인정하고 이에 따른 차별 철폐를 핵심으로 하는 '롯데그룹 다양성 헌장'을 제정했다.

이 같은 선언에는 신 회장의 강한 의지가 담겼다. 신 회장은 그동안 성별, 문화, 장애, 세대 등 그룹 안에 어떤 형태의 차별도 남아 있어서는 안 된다는 점을 여러 차례 강조해 왔다. 신 회장은 이 자리에서 "상생의 시대에 다양한 사고를 가진 인재들이 차별 없이 일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들어 주는 것이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해 중요하다"고 말했다.

롯데그룹이 이번에 발표한 '다양성 헌장'은 '첫째, 남녀 간의 다양성을 존중한다' '둘째, 문화적 다양성을 존중한다' '셋째, 신체적 다양성을 존중한다' '넷째, 세대 간 다양성을 존중한다'는 세부항목으로 이뤄져 있다. 이번 다양성 헌장 제정은 국내 주요 기업 중 처음으로 구성원의 다양성 존중과 차별 철폐를 명문화했다는데 의미가 있다는 게 롯데 측의 설명이다. 여성의 사회진출 확대, 인구구성비 변화, 다문화가정의 확산 등에 따라 사회 전반적으로 다양성에 대한 인식과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는 분위기를 반영한 조치다.

롯데그룹 관계자는 "그동안 최고경영자가 직접 여성 인력의 중요성과 장애인에 대한 차별 철폐를 강조했다"면서 "혹시 모르는, 보이지 않는 차별까지 없애기 위해 '차별 철폐'를 명문화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롯데는 다양성 존중과 차별 철폐를 실천하기 위해서는 임직원들의 인식전환이 가장 중요하다고 보고 향후 팀장 자격 교육, 진급자 교육 등 각종 사내교육에서 환경 변화와 다양성 존중의 중요성 이해를 위한 과정을 신설할 예정이다.

롯데는 지난 2011년부터 장애인 공채를 실시해 장애인 채용을 늘려가고 있다. 또 올해 신입사원 중 35% 이상을 여성으로 채용할 예정이다. 지난해에는 여직원들의 근무여건 개선을 위해 임산부의 경우 출산휴가가 끝나는 시점에서 자동으로 1년간 육아휴직에 들어갈 수 있게 제도를 개선하기도 했다. 또 육아휴직 후 복직 시 업무단절감 극복을 위한 온라인 교육 사이트 'Talk Talk Mom(똑똑맘)'도 운영 중이다.

courage@fnnews.com 전용기 기자



파이낸셜뉴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