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화하는 그린경영] 롯데, 옥상텃밭 등 미래형 그린홈 선도

롯데그룹에는 '환경경영 추진 사무국'이라는 조직이 있다. 2008년 7월 만들어진 이 조직은 그룹 내 우수 환경관련 역량을 취합해 주요 계열사에 전하고 글로벌 기준에 맞는 각종 인증 취득을 위한 방향 수립ㆍ정보제공ㆍ교육ㆍ평가 등을 시행하는 곳이다. 롯데그룹 환경경영의 중심인 셈이다.

롯데그룹은 이 같은 환경경영 추진을 통해 지속가능경영을 주도해 나간다는 전략을 세우고 있다. 이 같은 방침에 따라 각 계열사도 실정에 따라 다양한 환경경영을 실천하고 있다.

롯데케미칼은 2018년 매출 목표액 40조원 중 30%를 녹색 사업에서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세우고 지속적인 투자를 하고 있다. 에너지 절감형 공정을 대거 도입한 롯데케미칼 대산 공장이 대표적이다. OMEGA 공정, 폐열회수 공정 등의 신기술을 통해 에너지 절감 및 이산화탄소 배출량 감축 효과를 보고 있다는 것이 회사측 설명이다. 여수공장에서도 사택 생활에 에너지 감축 캠페인, 2인 1조 에너지 현장 점검, 에너지 절감 백서 편찬 등을 통해 녹색 경영을 실천하고 있다. 롯데케미칼은 이 같은 노력을 인정받아 2008년 에너지 절약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으며 2009년 환경친화 기업, 2010년과 2011년에 녹색기업으로 선정됐다.

 


  • 롯데백화점은 2004년 국내 유통업계 최초로 '환경가치경영'을 선언하고 친환경 백화점 구축, 친환경 캠페인 활동, 협력회사와의 그린 상생경영에 투자하고 있다. 옥상생태공원, LED조명 등 각종 친환경시설을 도입하고
    친환경마크 인증을 받은 친환경 전단을 발행하고 있다. 특히 롯데백화점은 3,000여 협력회사와 함께하는 유통업체의 특성을 살려 협력회사의 친환경 시스템 구축을 돕는 '그린 파트너쉽 프로젝트'를 진행하기도 했다.

    롯데마트는 2011년 지식
    경제부가 주관한 녹색경영시스템 인증제도 출범식에서 유통업계 최초로 '녹색경영시스템' 인증을 획득했다. 친환경 상품 확대와 친환경 점포 운영, 태양광 발전 시설 도입 등이 높이 평가 받았다. 롯데마트는 또 환경부와 양해각서를 맺고 2011년 7월 모든 점포에서 그린카드를 도입하기도 하는 등 선도적인 환경경영으로 지난해 유통업계 최초로 저탄소 녹색성장 유공포상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

    롯데칠성음료는 생산자 책임
    재활용제도, 빈용기 보증금제도 등을 통해 제품 포장재 폐기물 및 용기 재활용을 추진하고 있다. 탄산병 및 주스병 제품의 경우 연간 판매 제품의 98%에 달하는 양을 회수해 재사용한다.

    롯데건설은 20여년 전인 1996년 국제
    환경경영시스템(ISO14001) 인증을 받았으며 지속적인 친환경ㆍ재생에너지 개발을 통해 에너지 소비 및 이산화탄소 배출을 최소화하는 미래형 주택 '그린홈' 구축에 앞장서고 있다. 옥상 텃밭과 미소수력발전시스템, 이중개폐창호, 태양광 집광판 등이 대표적이다. 아울러 에너지, 환경플랜트 등 녹색 산업을 신성장동력 사업으로 선정해 추진하고 있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랜드마크가 될 123층의 롯데월드타워 역시 풍력 · 지중열 · 태양광 등 각종 신재생 에너지 시스템을 도입한 친환경 친환경 녹색 복합단지로 조성될 계획이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