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금융 상식 퀴즈 O X] 11월 28일 (776)

1. ‘완전고용’ 상태에서도 실업률이 0%가 나올 수 없는 이유를 설명하는 데 가장 적합한 개념은?

① 합계출산율
② 자연실업률
③ 관리재정수지
④ 국민부담률

2. 다음 중 상황에 따라 마이너스(-) 값으로 떨어지는 것이 가능한 지표는?

① 지니계수 ② 지급준비율
③ 전세가율 ④ 기준금리

3. 시중에 풀린 현금은 많은데 생산, 투자, 소비 등이 늘어나지 않아 경기 개선이 지지부진한 상황은?

① 분수효과 ② 구축효과
③ 유동성 함정 ④ 유동성 랠리

4. 특정 주주에게 보유 지분율보다 많은 의결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제도는?

① 차등의결권 ② 동전주
③ 황금낙하산 ④ 테마주

5. 외국이 자국에 불이익이 되는 조처를 취했을 때 이에 대응해 해당 국가에서 수입하는 상품에 물리는 고율 관세는?

① 상계관세 ② 반덤핑관세
③ 계절관세 ④ 보복관세

6. 기업이 주가 관리, 투자 유치 등 목적을 갖고 투자자에게 정보를 제공하는 ‘투자자 관리활동’은?

① IR ② XR ③ VR ④ AR

7. 국내 증시에 상장된 A기업의 어제 종가는 1만원이었고, 오늘 하한가로 마감했다. A사 주가는 얼마가 됐을까?

① 5000원 ② 7000원
③ 8000원 ④ 8500원

8. 국제수지표의 여러 항목 가운데 반도체, 자동차, 선박 등의 수출액과 수입액 차이가 기록되는 곳은?

① 상품수지 ② 서비스수지
③ 본원소득수지 ④ 이전소득수지

---------------------------------------

[커버스토리]
수능 경제·테샛 유사성…상상 이상으로 높았어요~!

 

그래픽=신택수 한국경제신문 기자

대학수학능력시험 사회탐구 영역에서 경제 과목을 선택하는 수험생은 전체의 2% 정도입니다. 9개 사탐과목(생활과 윤리, 윤리와 사상, 한국지리, 세계지리, 사회문화, 경제,정치와 법, 세계사, 동아시아사) 중 가장 낮은 비율입니다. 경제를 선택하지 않는 이유를 수험생들에게 물어보면 대답은 한결같습니다. “어려워서요.” 국어, 영어, 수학을 공부하기도 바쁜데 그래프와 표가 많이 나오는 경제까지 공부하기 버겁다는 거죠.

<만화로 읽는 경제학>을 쓴 정갑영 전 연세대 총장은 “경제는 어렵지 않다”고 말합니다. “경제학은 논리적이어서 합리적인 사람이면 이해할 수 있다”고 했습니다. 가격이 오르면 사람들은 덜 사고, 이자율이 오르면 개인들은 저축을 더 한다는 게 경제학이라는 겁니다.

수능 경제 과목을 선택하는 학생들이 실질적인 도움을 받을 수 있는 길이 있습니다. 바로 테샛(TESAT)입니다. 테샛은 한국경제신문이 주관하는 경제이해력 검증시험인데요. 이번 수능에서도 문제 유사성이 매우 높게 나왔습니다. 거의 모든 문제가 테샛형이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입니다. 테샛은 이론 암기보다 실생활과 연계한 문제를 많이 내는데, 이것이 수능 출제 방향과 같은 거죠. 2025년부터 고교학점제가 전면 시행되고 대입에도 이를 반영한다면 상경계 대학은 수험생의 경제학 학점 이수 여부에 가중치를 둘 수 있습니다.

수능 사회탐구 경제 20문항 분석…한경 테샛과 출제 유형·경향 유사했다

생글생글은 2023학년도 수능 사회탐구 영역 중 경제 20문항을 종합분석했다. 그 결과, 수능 경제가 지향하는 출제 형식과 경향이 테샛(TESAT)과 매우 유사한 것을 확인했다. 테샛은 한국경제신문이 시행하는 경제이해력 검증시험으로, 경제이론과 실생활을 연계하는 문제를 많이 내는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여러 문제가 비슷했지만, 7개는 쌍둥이 문제라고 할 정도였다. 이 중 5개만 선택해 소개한다.

고기완 한경 경제교육연구소 연구위원 dadad@hankyung.com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