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은 봄비처럼 이별은 겨울비 처럼/임현정

묻지 않을께 네가 떠나는 이유
이제 사랑하지 않는다는 걸 알기에
야윈 너의 마음 어디에도

내 사랑 머물 수 없음을 알기에
이해해볼께 혼자 남겨진 이유
이제 나의 눈물 닦아줄 너는 없기에
지금 나의 곁에 있는건

그림자 뿐임을 난 알기에
사랑은 봄비처럼 내 마음 적시고 

지울 수 없는 추억을 내게 남기고
이제 잊으라는 그 한마디로
나와 상관없는 다른 꿈을 꾸고
이별은 겨울비처럼 두 눈을 적시고

지울 수 없는 상처만 내게 남기고
이젠 떠난다는 그 한마디로 나와
상관없는 행복을 꿈꾸는 너
기도해볼께 네가 잊혀지기를

슬픈 사랑이 다시 내게 오지않기를
세월 가는대로 그대로 무뎌진
가슴만 남아있기를
왜 행복한 순간도 사랑의 고백도

날 설레게한 그 향기도
왜 머물 순 없는지 떠나야 하는지
무너져야만 하는지..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