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오일뱅크 '카본 블랙' 시장 출사표

獨 기업과 합작사·공장설립 계약
정유 불황 넘을 사업 다각화 포석

 

현대오일뱅크(대표 문종박·사진)가 국내 정유업계로는 처음으로 ‘카본블랙’ 시장에 진출한다. 정유 부문의 불황을 넘어서기 위한 사업 다각화 포석이다.

현대오일뱅크는 17일(현지시간)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현지 카본블랙 기업과 합작사 및 공장 설립을 위한 계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신설 공장은 현대오일뱅크 대산공장 내 8만6,000㎡ 부지에 들어설 예정으로, 오는 2017년부터 연 16만톤의 카본블랙을 생산하는 것이 목표다. 구자인 현대오일뱅크 신사업팀장은 “계약 상대가 나스닥 상장기업이라 공시 전까지는 회사명을 밝힐 수 없다”며 “합작사의 영업망을 통해 제품을 판매하면 연간 3,000억원 규모의 매출을 올릴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탄소 분말을 일컫는 카본블랙은 타이어·고무 등의 강도를 높이는 배합제나 프린터 잉크의 원료로 쓰인다. 현대오일뱅크는 정유 과정에서 만들어지는 슬러리 오일을 사용해 카본블랙의 제조 원가를 낮출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앞서 현대오일뱅크는 쉘, 코스모석유, 롯데케미칼 등과 잇따라 손잡고 BTX(벤젠·톨루엔·자일렌), 윤활유, 혼합자일렌 제조 등 신사업에 잇따라 뛰어들었다. 윤활유의 경우 쉘과 합작해 설립한 ‘현대쉘베이스오일’을 통해 연간 65만 톤의 윤활기유 제품을 생산할 계획이다. 앞으로 연 1조원 가량의 매출을 꾀하고 있다. 또 롯데케미칼과 함께 출범시킨 ‘현대케미칼’은 오는 2016년부터 연간 100만톤 규모의 혼합자일렌 생산에 들어간다.

 

현대오일뱅크, 獨 업체와 탄소분말 생산법인 설립.. 정유사업 부진 '돌파구'로



현대오일뱅크가 국제 유가 하락과 정제마진 악화 등에 허덕이는 '정유업 리스크'에서 벗어나기 위해 탄소사업에 진출한다. 국내 정유사가 탄소사업에 직접 진출하는 건 처음이다.

현대오일뱅크는 17일(현지시간)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독일계 카본블랙(탄소분말) 업체와 합작법인 설립과 신규 공장 건립을 위한 협력계약(CA)을 체결했다.

카본블랙은 석탄에서 나오는 콜타르와 원유 정제과정에서 나오는 슬러리오일 등을 불완전 연소시켜 발생한 그을음을 모아 만든 탄소분말이다. 주로 타이어나 합성고무 등의 강도를 높이는 배합제나 프린터 잉크의 원료로 쓰인다.

현대오일뱅크는 기존 고도화시설인 유동층분해공정(FCC)에서 나오는 찌꺼기인 슬러리오일을 아스팔트 열분해공정(DCU)에 투입하거나 벙커C유 배합에 사용했다. 일부는 카본블랙 제조사에 판매하기도 했다.

현대오일뱅크 카본블랙 합작 공장은 충남 서산 대산공장 내 유휴부지 8만6000㎡에 들어서며 오는 2017년 상업가동을 목표로 하고 있다. 연간 카본블랙 생산규모는 16만t이다.

 



구자인 현대오일뱅크 신사업팀장은 "합작사 영업망을 통해 제품을 국내외 시장에 판매, 연간 3000억원의 매출을 올릴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현대오일뱅크는 카본블랙 외에도 최근 쉘, 코스모석유, 롯데케미칼 등 국내외 기업들과 활발한 합작을 통해 방향족(BTX) 공장, 윤활기유 공장, 혼합자일렌(MX) 공장 등의 신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업황이 불안한 정유 사업 중심에서 벗어나 수익 구조를 다각화하는 차원이다.

cgapc@fnnews.com 최갑천 기자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