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 갠 하늘처럼 ]

 

     

      有感       느낌이 있어

                           최창대(崔昌大)
                              1669(현종10)~1720(숙종46)

    萬物本無累  만물은 본디 서로 걸림이 없는데

    一心徒自勞  마음이 부질없이 스스로 고민하지.

    秋空廓澄霽  높은 가을하늘 비 개어 맑으니

    朗月照纖毫  밝은 달이 터럭 하나 다 비추는구나.

 


    * 최창대는
      자는 효백(孝伯), 호는 곤륜(昆侖).
      위의 시는
      그의 문집인 <곤륜집(昆侖集)>에 실려 있음.

     

     

     

     

 

       

 

                [ 시골에 사는 사람 ]                          

 

       

      野  人     시골에 사는 사람

                         최창대(崔昌大)
                            1669(현종10)~1720(숙종46)

     野人茅屋小 시골에 숨어사는 은자의 초당
     葺用蒼가皮 나무 껍질로 덮은 지붕.
     疎麻요前庭 앞뜰 둘러 삼 대 자라고
     瓠葉蔓前籬 울타리는 박 잎이 덮었네.
     파파老樹根 머리허연 노인 고목에 기대앉아
     腹飽無所思 배 두드리며 세상사 잊었고,
     兒童不훤爭 아이들 시끄러운 소리도 없고
     鷄犬各依依 닭도 개도 저대로 한가롭네.
     客來怪其人 지나던 나그네 그에게 묻기를,
     試問羲皇時 지금이 복희 시대인가요?
     泊然無答言 그 노인 아무 말 없이
     微笑起行遲 빙그레 웃으며 자리에서 일어나
     但問牛背兒 소 등에 앉은 목동에게 말하기를,
     月出可言歸 달이 떴으니 돌아가자꾸나.

     * 최창대는
      자는 효백(孝伯), 호는 곤륜(昆侖)입니다.
      위의 시는
      그의 문집인 <곤륜집(昆侖集)>에 실려 있습니다.

     

     

 

 

     

    [ 뜰에 가득한 달빛은 ]

 

     

         絶 句                  자연을 노래하다.

                                               최충 
                                               984 ~ 1068

    滿庭月色無煙燭     뜰 가득 환한 달빛은 연기없는 등불이요

    入座山光不速賓     자리에 들어오는 산 빛은 기약없던 손님일세.

    更有松弦彈譜外     솔바람 소리 있어 청아하게 울리니

    只堪珍重未傳人     이런 맑은 풍취를 어찌 말로 전하랴.

     

     

 

 

 

 

 

 

 

題伽倻山讀書堂    가야산 독서당에 써 붙임

                                          최치원

 

狂奔疊石吼重巒    바위골짝 내닫는 물

                          겹겹 산을 뒤흔드니

人語難分咫尺間    사람 말은 지척에도

                          분간하기 어려워라.

常恐是非聲到耳    옳으니 그르니

                          그 소리 듣기 싫어

故敎流水盡籠山    내닫는 계곡 물로

                          산을 온통 에워쌌지.

 

 

 

 

 

    [ 나 한번 산에 들어가면 ]                  

 

     

          入山詩              산에 들어가면서

                                               최치원 
                                               신라 시대

    僧乎莫道靑山好     중아, 너 청산 좋다 말하지 말라.

    山好何事更出山     산이 좋다면 무엇하러 다시 나왔나.

    試看他日吾踪跡     나중에 나 어찌하는지 두고 보거라.

    一入靑山更不還     들어가면 다시는 나오지 않으리.

     

     

 

 

                           [ 저 시냇가 솔바람 소리 ]                           

 

     

         우음
         偶吟            그냥 한번 읊어보다.  

                            홍세태 洪世泰
                                1653(효종4)~ 1725(영조1)

    시비열래신권
    是非閱來身倦    시비를 겪고 나서 몸은 지쳤고
    영욕견후심공
    榮辱遣後心空    영욕을 버린 뒤라 마음은 비었다.
    폐호무인청야
    閉戶無人淸夜    사람 없는 맑은 밤 문 닫고 누우니
    와청계상송풍
    臥聽溪上松風    들려오는 저 시냇가 솔바람 소리.
    --
    홍세태는
    자는 도장(道長),
    호는 창계(滄浪), 유하거사(柳下居士)이며,
    본관은 남양(南陽)입니다.
    여항시인으로 유명한 분입니다.
    시를 잘지어 식암(息菴) 김석주(金錫胄)의 칭찬을 받았으며,
    농암(農巖) 김창협(金昌協), 삼연(三淵) 김창흡(金昌翕) 등과
    주고받은 시가 많습니다.
    1682년(30살)에는 통신사를 따라 일본에 다녀왔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