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내신 연꽃송이

     

    연꽃을 군자라고 하지만, 강남의 채련곡(采蓮曲)을 들을 때면

    반드시 오희월녀(吳姬越女),

    즉 강남의 아가씨를 떠올리게 된다.

    우리나라에서는 불교 신앙 때문에 연꽃을 너무나 신성시하여

    도리어 그 참된 아름다움을 감상하는데 장애가 된다.

    고려에서는 연뿌리나 연밥을 모두 감히 따지 않는다.

    나라사람들이 모두 그것이 부처님의 발이 올라앉으신 곳이라고들 말한다.

    고려 사람들이 연뿌리와 연밥송이도 감히 건드리지 못한 것은

    그것이 부처의 보좌(寶座)인줄로 알았기 때문이다.

    연꽃은 거의 천편일률로 종교적 색채를 띤 이야기뿐이어서

    따뜻한 인정미 있는 일화를 좀체 기대하기 어렵다.

    불교 국가는 어디든지 대부분 같지만, 특히 우리나라의 경우는 더 심한 편이다.

     

    그러나 연꽃에 대해 예외적으로 운치 있는 아름다운 이야기가 하나 전해진다.

    예전 고려 충선왕(忠宣王)께서 원나라 서울인 연경에 계실 때

    어쩌다 한 아름다운 여인과 가연(佳緣)을 맺어 애정이 자못 깊었었다.

    그러다가 충선왕이 하루 아침에 고국으로 돌아가게 되자,

    그녀에게 사랑의 정표로 연꽃 한 송이를 주었다.

    생이별의 괴로움에 울던 그녀는 충선왕에게 시를 보냈는데 그 시는 이렇다

     

    贈遺蓮花片 [증송연화편] 보내신 연꽃 송이
    初來灼灼紅 [초래작작홍] 붉은 빛 작작터니
    辭支今幾日 [사지금기일] 가지떠나 몇날인가
    憔悴與人同 [초췌인여동] 나 처럼 여위였네

    한시가 아름답고 교묘하여 이야기와 함께 길이 전할만 하다.

    서양풍속에는 사랑하는 사람에게 무궁화나 장미를 준다고 한다.

    충선왕이 그녀에게 연꽃을 준 것은 자못 운치가 있다.

    이것이 우리 역사상에 나타난 연꽃에 얽힌 로맨스로는 대표적인 것이다.

     
    연꽃은 순백과 담홍의 두 가지 색이 흔하다.

    불경에는 이따금 청련(靑蓮)이 나타난다.

    옛날에는 있던 것이 오늘날 없어지고 말았는지,

    인도 본토에서도 청련은 볼 수가 없다고 한다.

    북경에는 자주색에 가까운 홍련이 있다고 한다.

     

    위 시에서 여인에게 꺾어준 연꽃을 두고 시에서 '작작홍(灼灼紅)'

    즉 불타듯 붉다고 노래한 것만 보더라도 그것이 흰 색 꽃은 아니고,

    담홍 혹은 아주 붉은 홍련이었음을 짐작할 수 있다.
    홍색이란 원래 정성을 나타내는 뜻으로 쓰니 애인에게 주는 것이 가장 적절한 것이다.

    더욱이 진흙탕에 더럽히지 않는 정결한 꽃이니,

    멀리 떠나는 애인에게 주는 것이 또한 의미가 깊다.

     

    충선왕이 스스로 이런 것을 의식하고 주었는지는 모르겠으나,

    이 꽃을 기념으로 받은 그 여인은 충선왕이 떠난 뒤

    항상 몸을 정결히 지키면서 그를 오매불망하였다.

    충선왕은 그녀를 잊을 수 없어 이제현을 돌려보내

    그녀가 어찌 지내고 있는지 알아보라 하였다.

    이제현이 가보니 그녀는 식음을 전폐하고 거의 다 죽어갈 지경이었다.

     

    이제현을 본 그녀는 왕에게 전해 달라며 위의 시를 써 주었다.

    그러나 이제현은 충선왕의 마음이 흔들릴까 염려하여 그 시를 전하지 않고,

    충선왕이 그녀의 안부를 묻자,

    술집에 나가 젊은이들과 노느라 찾을 수가 없었노라고 거짓으로 아뢰었다.

    왕은 침을 뱉고 그녀를 잊었다.

     

    1년 뒤 왕의 생일날 이제현이 사죄하며

    그녀의 시를 왕에게 올리며 사실대로 아뢰었다.

    충선왕은 이 시를 읽고 울면서,

    "만일 그때 이 시를 보았더라면 귀국하지 않고 그녀에게도 돌아갔을 것이다."라고 하며,

    이제현을 책망하지 않았을 뿐 아니라 도리어 그의 충성과 의리를 가상하다고 칭찬하였다 한다.

     

    우리 지난 역사를 되돌이켜보면
    개개인의 능력으로 볼 때
    뛰어난 인재들이 상당히 많다.

    그러나 아쉽게도 이런 인재들이
    니편, 내편, 가재편, 게편
    편가르기의 소용돌이에 휘말려
    개개인의 능력을 펼쳐보지도 못한 채
    뒤안길로 사라져간 것을 보면
    이도 우리민족의 타고난 운명인지도 모른다.

 


★ 고전한시...
 
고려 때 승려 시인 혜심(慧諶)의 詩.
 
1에서 10까지 차례로 늘어나고 있다.
물론 운자도 지켰다.
원 제목은
'차금성경사록종일지십운[次錦城慶司祿從一至十]'
이다.
차금성경사록종일지십운[次錦城慶司祿從一至十] 
隨業
受身
苦樂果
善惡因
不循邪妄
常行正眞
粃糠兮富貴
甲胄兮仁義
況須參玄得眞
自然換骨淸神
體不是火風地水
心亦非緣慮垢塵
沒縫塔中燈燃不夜
無根樹上花發恒春
風磨白月兮誰病誰藥
雲合靑山也何舊何新
一道通方爲聖賢之所履
千車共轍故古今而同進
 


수업
수신
고락과
선악인
부순사망
상행정진
비강혜부귀
갑주혜인의
황수참현득진
자연환골청신
체부시화풍지수
심역비연려구진
몰봉탑중등연부야
무근수상화발항춘
풍마백월혜수병수약
운합청산야하구하신
일도통방위성현지소리
천차공철고고금이동진 


 
사람
사람.
업을 따라
그 몸을 받네.
괴로움과 즐거움은
선함 악함의 인과로다.
사악함 망녕됨 따르지 말고
언제나 바르고 참됨을 행하라.
부귀라 하는 것 쌀 겨와 같다면
인의라 하는 것은 갑옷과 투구로다.
하물며 오묘한 이치 깨쳐 참됨 얻으면
저절로 바탕이 바뀌고 정신도 맑아지리.
내 이 몸은 불과 바람, 땅과 흙이 아니며
마음은 인연과 염려, 티끌 먼지 아닐래라.
이어 붙인 자취 없는 탑에 등불은 밤이 없고
뿌리도 없는 나무 위에 꽃이 피니 늘 봄이라.
바람이 밝은 달을 갈 때에 뉘 병들고 나았으며
구름이 청산과 하나 되니 옛것과 새것 그 뉘러뇨.
시원스레 뚫린 이 길은 성현들께서 밟아오신 바이니
온갖 수레 바퀴가 같아 예나 지금이나 함께 전진하네.
 
 
불교의 가르침을 쉽게 풀어 설명하고 있다.
사람은 누구나 전생의 업을 받고 태어난다.
현세의 괴로움과 즐거움은 전생의 선악의 업보일 뿐이다.
 
그러므로 한 때의 덧 없는 부귀에 얽메여 바른 길에서 벗어나기 보다는,
무봉탑(無縫塔)에 등불이 환하고,
무근수(無根樹)에 꽃이 핌과 같이
그 마음을 광명대도의 세계에서 노닐게 하는 것이 어떻겠느냐는 내용이다.
 
여기서 무봉탑과 무근수란 자아를 일컫는 말이다.
실제로 그가 쌓아 놓은 글자의 배열이
또한 무봉탑의 형상을 하고 있어 더욱 흥미롭다.
 

 




                      -고전 한시- 솔개와 까마귀


                  漫  成          심심해서 한 수 짓다

          조식(曺植) 1501(연산군 7) ~ 1572(선조 5)

    天風振大漠     하늘을 흔드는 바람 소리

    疾雲紛蔽虧     빠르게 어지러이 움직이는 구름

    鳶騰固其宜     솔개야 응당 이 기운 타고 날아야 하나

    烏戾而何爲     까마귀가 높이 날아 무얼 하려고?

 

 

 

                     

 

                 조식; 지리산

 

 

    題德山溪亭柱(제덕산계정주) 덕산 계정의 기둥에 써붙임

     

    請看千石鍾(청간천석종) 보게. 저 천석의 종을.

    非大구無聲(비대구무성) 크게 치지 않으면 소리가 없잖아.

    爭似頭流山(쟁사두류산) 그래도 저 두류산만은 못하지

    天鳴猶不鳴(천명유불명) 하늘이 울어도 울지 않는 산.

     

    구(手+口) : 두드리다.  천석종:천 섬 무게의 종.  천 섬의 곡식이 들어가는 크기라고 번역하기도 함.

    남명(南冥) 조식(曺植) 선생의 시입니다.
    (한국문집총간 31집 464페이지)

 

     

     

    鬪狗行          개떼들

     

                                       조지겸 趙持謙


                                       1639년(인조 17) ~ 1685년(숙종 11)

    衆狗若相親          개떼들 친하게 지낼 때에는

    搖尾共行止          꼬리 흔들며 어울려 다니지만

    誰將朽骨投          누군가가 썩은 뼈다귀 하나 던져주면

    一狗起衆狗起       한마리 두마리 일어나 우루루 달려가

    其聲은은의우牙    이빨 드러내고 으르릉 먹이 다투어

    大傷小死何紛紛    큰 놈은 다치고 작은 놈은 물려 죽지

    所以貴騶虞          그래서 추우를 참 고귀하다 하는 거야

    高臥天上雲          구름 위에 높이 누워 유유자적하니깐

    은은(犬+言, 犬+言)
    의(犬+示)
    우(口+牛)
    추우(騶虞) : 인자한 성질을 지녔다는 전설상의 짐승.

     

 


    인간들도 개떼와 같습니다.
    아무 문제없이 친하게 지낼 때에는
    서로 듣기 좋은 말만 하고
    다정한 척 합니다.
    그러나 이해관계가 걸린 일이 눈앞에 있으면
    물불 가리지 아니하고 달려갑니다.
    마치 개떼처럼 말입니다.
    이익을 서로 차지하기 위해 아수라장이 됩니다.
    결국 인간사회의 온갖 갈등도
    뼈다귀를 차지하기 위한 개들의 아귀다툼과 다를바 없습니다.

    조지겸은
    자는 광보(光甫)이고 호는 우재(迂齋)입니다.
    위의 시는 그의 문집 <우재집(迂齋集)>에 실려 있습니다.

 

         

     

     

    그냥 생각이 나서                     感遇

                                 

    최경창
                                      1539(중종34)~ 1583(선조16)

    사람 마음은 비구름과 같은 거        人心如雲雨

    잠깐 사이에도 이리저리 바뀌지      飜覆在須臾

    하얀 실에 검정 물을 들이면           素絲染黑色

    어찌 본래 흰색 되찾을 수 있으랴    安能復其初

    까악까악 까마귀 떼지어 날아         啞啞群飛烏

    우리 농막에 모여들었는데             集我田中廬

    암컷 수컷 끝내 구분할 수 없고       雌雄竟莫辨

    주루룩 부질없이 흐르는 눈물         泣涕空희허

        * 희허(希+欠)(虛+欠)  

     

 

+ Recent posts